화려하고 맛있는 대한민국.

Korean Fashion Editorial: “The Ties That Bind”

In #1 -- Sexual Minorities in the Korean Fashion Industry, Editorial / 패션화보, OhMyNews on July 3, 2011 at 4:42 pm

IMG_4111 copy

넥 타이는 남자를 연상시킨다. 아니, 어쩌면 남성성 그 자체를 떠올릴 수도 있을 것이다.

When one thinks of a necktie, one thinks of a man, or even of malehood itself.

IMG_3871 copy

샐러리맨을 생각하면, 피곤에 찌든 채 양복에 넥타이, 서류 가방을 들고 있거나 술집에 모여앉아 쨍 하고 술잔을 부딪히는 모습이 보일지도 모르겠다.

A salaryman might come to mind, weary and clad in suit and tie, perhaps holding a briefcase or clinking glasses together in a bar.

IMG_4381 copy
Model: Borami Lee
Hair and Makeup: Natasha Che
Photographer: Michael Hurt

특히나 남성의 상징을 도용하여 전통적인 성의 개념에 도전하려는, 여성을 위한 넥타이를 만드는 디자이너에게는 더욱더 그럴 수도 있겠다. 상징적 레벨에서 볼때, 넥타이는 남성성 그 이상의 의미를 갖고 있다.

Especially with a designer who makes neckties for women, one is tempted to play with gender, with the idea of women appropriating a piece of male symbology.

IMG_3583 copy

남근의 상징이며 또한 바짝 조인다는 (마치 넥타이를 조여 매듯) 뜻이다. 이는 남성 유대감의 상징이며 남성 정체성 그 자체이다.

On a symbolic level, the necktie can be possessed of even more meanings, or it can be phallic, or also constrictive. It is a symbol of male bonding, indeed, of male identity itself.

IMG_3862 copy

한국 문화에서 남자들 간의 유대감 형성에 가장 중요한 장소는 호스테스 바, 또는 한국식으로 ‘룸싸롱’ 이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니다.

What better place of male bonding, in the Korean context, than the hostess bar, or as it is known in Korea, the “room salon?”

IMG_3611 copy

IMG_3828 copy

그리고 여성을 남자들만의 공간에 불러들일 때, 그게 사진상이라 할지라도, 흥미로운 사건은 반드시 일어난다.

And when one brings women into a male space, even photographically, interesting things are bound to happen.

ABOUT THE TIES: 넥타이에 관하여

Inspired by the need for men’s neckwear and frustrated with the humdrum selection available, the idea of Rachel Park Designs was born. But she initally faced a bit of an uphill battle. With most office attire being business casual, ties were no longer a part of the standard daily uniform. Unfazed, she persevered in her goal to always make ties that they actually wanted to wear.

남자들의 넥웨어에 영감을 받아, 그리고 늘상 똑같은 옷가지들에 지쳐, 레이첼 박 디자인은 탄생했다. 처음에 그녀는 힘겨운 투쟁을 해야만 했다. 오피스룩이 점점 비지니스 캐주얼화되면서 넥타이는 매일 입는 유니폼에 더이상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녀는 당황하지 않았다. 오히려 그녀는 사람들이 넥타이를 입어야해서 입는 유니폼이 아니라 입고 싶어서 입는 패션으로 만들기로 목표를 정했다.

IMG_3719 copy IMG_3662 copy
Shirts / 와이셔츠: Soyoung Yun

Blending exciting colors, striking textures, bold prints, and contrast linings with an old wardrobe staple, her unique ties soon dared men not to conform. Sure, they had to wear one — but why not have some fun doing it? Male expression finally had a voice. Suddenly, the suit never had it so good.

IMG_3789 copy
Model: Garam Kim
Hair: Seung-eun Lee | Makeup: Natasha Che
Photographer: Michael Hurt

자극적인 색깔과, 독특한 질감에 대담한 무늬들 그리고 대조되는 안감을 기본 아이템들과 섞은 그녀만의 색다른 넥타이는 남성들에게 튀어보라고 부추겼다. 물론 그들은 넥타이를 매야만 했었지만.. 거기서 재미를 추구하면 안될건 또 뭔가? 끝내 남성들의 표현은 목소리를 찾게 되었다. 그리고 갑자기 양복쟁이들은 여태 받아보지 못한 혜택을 입게 되었다.

IMG_3735 copy IMG_3668 copy

IMG_3762 copy
Model: Hansol Kim
Hair and Makeup: Seung-eun Lee
Photographer: Michael Hurt

누가 여자들은 넥타이를 입을 수 없다고 했던가? 이에 그녀는 여성만을 위한 넥타이 라인을 런칭함으로 응답했다. 머지않아 세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고 사람들은 어디서 이 강렬한 색깔과 다이나믹한 패턴의 넥타이를 살 수 있는지 궁금해 했다.

Ladies everywhere soon began to take notice and wondered where they could buy their own Rachel Park Designs. Who says women can’t wear ties? In response, she produced a line of ties just for her featuring vivid colors and dynamic prints.

IMG_4315 copy

More feminine in fabric, shorter, and skinnier than their standard male counterpart, her ties just for the ladies bring colorful style to that serious suit or favorite pair of dark jeans. Whether worn as a tie or belt, these versatile accessories go everywhere she does.

IMG_3750 copy

남성용 넥타이에 비해 좀더 페미닌한 질감의 천에 짧지만 폭이 좁은 그녀의 여성용 넥타이는 자칫 심각해보일 수 있는 수트룩에, 또 제일 좋아라 하는 다크진에 컬러풀한 스타일을 더해준다. 이 다용도 악세서리는 넥타이 뿐만 아니라 벨트로도, 아니 원하는 곳 어디에든 맬 수 있다.

IMG_4205 copy

그를 위한 넥타이가 생기넘치는 컬러와 대담한 패턴, 튀는 질감과 어떠한 옷에도 악센트를 줄 수 있는 스타일로 주목을 받는다면, 그녀를 위한 넥타이는 모든 옷에 믹스 앤 매치가 가능한 것이다.

IMG_4233 copy

Known for their vibrant colors, bold prints, distinctive textures, and ability to accent any outfit, Rachel Park Designs designer ties for him or for her belong in every wardrobe.

IMG_4153 copy

MEET RACHEL PARK: 레이첼 박에 관하여

Rachel Park is a cutting-edge fashion accessories designer on the brink of taking her brand, Rachel Park Designs, to the next level within the high-end retail market. The South Korea native was a natural at sewing and grew up in the Midwest region of the United States making clothes for family and friends. Her love of gifting relatives with handmade designs became a way to express creativity but the shy kid never thought that her passion would lead to anything more than just a hobby. During her teenage years, she began to look for a direction that would lead to a credible career in corporate America. Although Rachel’s quiet personality urged fitting in with her peers, it was her out-of-the-box imagination that pushed against the idea of working for others in a mundane office setting. While at school, Rachel noticed her friend wearing shorts that she created. The pure excitement from seeing her garment was all the encouragement she needed to pursue a career as an entrepreneur and fashion designer.

레이첼 박은 최고급 소매 시장 레벨로 막 올라가기 직전에 있는 레이첼 박 디자인 브랜드의 오너이자 유행의 첨단을 걷는 패션 악세사리 디자이너이다. 한국 국적의 그녀는 재봉에 타고났고 미국 중서부에서 가족과 친구들에게 옷을 만들어주며 어린 시절을 보냈다. 그녀는 손수 만든 디자인들을 친지들에게 선물하는 것을 사랑했고, 이는 곧 창의성의 한 표현 방법이 되었지만, 이 수줍음 많은 소녀는 한번도 이 열정이 취미 이상으로 발전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사춘기 시절의 그녀는 미국 기업에서 성공할 수 있을만한 커리어를 찾기 시작했다. 비록 레이첼의 조용한 성격은 친구들 사이에서 튀지 않기를 원했지만, 그녀의 독창적인 상상력은 그녀가 남을 위해 따분하기 짝이 없는 사무실에서 일하도록 가만히 내비두지 않았다. 학창 시절 레이첼은 그녀가 만든 짧은 쇼츠를 친구가 입고 있는 것을 봤다. 그 순수한 흥분감은 그녀가 사업가, 그리고 패션 디자이너가 되는 꿈을 쫓는데 충분한 원동력이 되었다.

As an unbounded dream of a career in fashion took shape, she enrolled as a student to sharpen her self-taught skills in fashion design. Rachel’s college years also allowed her to study abroad at the Universidad Complutense de Madrid in Spain. Through her travels and social encounters, it was then that Rachel’s design aesthetic began to take shape as the budding designer began to notice how limited wardrobe choices were for men. She started to consult with friends and associates to determine how her talents could be helpful within men’s fashion and quickly noted that there was a lack of focus within men’s neckwear. Using her kitchen as a workspace that was equipped with nothing more than a sewing machine and a card table, Rachel Park Designs was created with the intent to give fashion-forward men the option of choosing exquisitely detailed, handmade accessories of the highest quality.

패션계에서 이 무한한 커리어 꿈은 점차 모양을 갖춰갔고 그녀는 혼자 갈고 닦은 실력을 더 발전시키기 위해 학교에 입학하였다. 그녀는 대학 시절, 스페인의 Universidad Complutense de Madrid 에서 유학하기도 했다. 여행을 통해, 또 여러 사람들과의 만남을 통해 그녀의 디자인 미학은 점차 구체화되어 갔다. 이 신예 디자이너는 남성들에게 옷 선택의 폭이 얼마나 좁은지를 생각했다. 그녀는 친구들과 동료를에게 그녀의 재능이 남성들의 패션에 얼마나 도움이 될지에 대해 상의하기 시작했고 곧 남성들의 넥웨어는 이제껏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했다는 것을 깨달았다. 재봉틀과 카드 테이블을 들여놓은 부엌에서 레이첼 박 디자인은 탄생했다. 남성들에게 정교한 디테일과 고급 퀄리티의 핸드메이드 악세서리를 고를 수 있는 패션 옵션을 주기 위해.

In 2005, with a will to focus on the art of men’s accessories and fashion design, Rachel moved from Chicago to New York City. Today, Rachel Park Designs’ signature ties can be seen on both men and women alike. Rachel’s original designs continuously fuse her Asian culture with her now distinctly Brooklyn style.

2005년 남성용 악세서리와 패션 디자인에 포커스를 두고 레이첼은 시카고에서 뉴욕 시티로 무대를 옮겼다. 오늘날 레이첼 박 디자인 사인이 새겨진 넥타이는 남성용 뿐만 아니라 여성용에서도 볼 수 있다. 그녀의 오리지날 디자인은 아시안 문화과 그녀만의 뚜렷한 부루클린 스타일을 계속해서 융합하고 있다.

Translation: Lee Eun-byul

| Return to Yahae! Main Page |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